구정면

작성일 2017.02.20, 조회수 5568
강릉소개 > 일반현황 > 읍면동 지명유래 상세보기 - 지명, 유래, 카테고리 정보 제공
지명 어단리
유래 고려말기에는 현재 쓰고 있는 한자의 부락명을 어단리라고 불렀다 그 유래는 고려 강릉주현의 제유인 벼슬아치들이 낙향하여 금광리에 은거하면서 이곳에서 제단을 만들고 임금을 향해 망제를 올렸다하여 어단리라 불리게 되었으나 일제 강점기 민족말살 정책에 따라 어단리로 개칭하였다.

○칠성산
- 어단리의 주봉으로 왕산면 목계리와 경계 산꼭대기에 바위 일곱 개가 놓여 있는 것이 마치 칠성과 같다고 하여 칠성산이라 하며 신우제 지낸 곳이기도 함.
○설래
- 예부터 하천바닥에 물이 고이지 않고 땅속으로 스며든다 하여 붙여진 지명임.
○안심골
- 마을에서 칠성산으로 올라가면서 만장골(저수지)을 지난 오른쪽 첫 번째 골로 옛날 이곳에서 안씨가 심을 캤다고 하여 안심골이라 했다는 설과 옛날엔 안심사라는 절이 있어 붙여진 이름이라고도 전한다.
○상 촌
- 어단리 부락의 상위에 위치하고 있어 붙여진 지명임.(현재 어단1리)
○후평동
- 어단리 뒤편에 넓은 평지를 이루고 있다하여 불러진 이름이다.
○옹기점
- 일명 점촌이라 하는데 옛날 천주교가 있던 일대로 옹기점이 있었음.
○동막골
- 현재는 저수지가 있으며 마을 동쪽에 위치하여 산 아래로 옛 기와집이 있었는데 동쪽이 막힌 골이라 하여 지어진 지명임
○진촌
- 일제 강점기 때에는 금광리로 편입되었으나 일제 말 행정구역 개편 때 어단리가 되어 새로운 마을이란 뜻으로 새마을(진촌)으로 불리고 있음.
카테고리 구정면

컨텐츠 만족도 조사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표시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표시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