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릉시 날씨

27.6℃ 미세먼지 24㎍/㎥(좋음) 초미세먼지 15㎍/㎥(좋음)

신화/전설

문화/체육 전통문화 신화/전설

신화/전설

작성일 2017.03.09, 조회수 1263
문화/체육>전통문화>신화/전설 상세보기 - 제목, 내용, 파일 정보 제공
제목 이율곡과 밤나무
내용 강릉에서 유명한 이율곡 선생님의 아버지, 이원수는 일찍이 강릉에서 장가를 가서 십 년동안 부인과 헤어졌지.

자기는 글 공부를 할테니 부인은 그림 공부를 하라고 했는데 대관령을 넘어가려 하니 오죽헌에서 다홍치마를 입고 왔다갔다 하는 부인이 생각나서 다시 내려왔으나 약속을 어긴 것이 창피해서 오죽헌 대밭에 숨었다가 결국 못참고 부인방에 찾아가 열어달라고 두드리니 부인이

"사내 대장부는 약속을 지켜야 된다"하면서 자기의 머리카락을 잘라주었어.

"이걸 가지고 서울에 가서 공부하시오."했는데 이 말인 즉슨 이 다음에 당신이 또 내려오면 내 목을 끊어서 주겠다는 말이지 않겠는가?

그러니 울며 다시 서울로 올라가 부인의 달비를 보면서 십 년 동안 공부를 하고 난 후, 지금의 대화땅을 보며 대관령 아흔아홉고개를 넘어 오는데 해가 져서 갈 길이 없어 자고 가야겠다고 생각되어 어느 여자의 집을 찾았지.

하룻밤을 청하니 자정쯤 되어서 그 여자가 술상을 들고 들어오는데 그 여자 왈 "제가 정선 사람인데 작년에 상부하고 지금까지 아무 생각이 없다가 이 자리에 와서 보니 당신이 그리워지니 하룻밤만 나와 동침을 해달라"고 애걸복걸을 하였으나 이원수는 이것을 거절하고 그 길로 나와 생각컨데 그 여자가 어떤 나쁜 짓을 하지나 않을가 걱정이 되서 새벽녘에 거기에 갔지.

"내가 사내 대장부로서 그런 아낙네의 간청하나 못들어주면 무슨 면목인가."하여 다시 찾아가니 이번에는 그 여자가 거절을 하더래.

거절하면서 그 여자가 말하기를 "당신을 보니 명인을 얻을 쾌인데 그것이 당신의 아내한테 태 했습니다"하지 않는가.

"그러니 당신은 물러가시오. 나기는 새벽 인시인데 호환해 갈 팔자다. 호랭이 한테 물려갈 팔자다"이말이야.

그 다음에 "과거도 안보고 죽는 사람은 천명으로 살려야 된다" 하니

"그러니까 어떻게 살려야 하냐"고 묻자 "다섯 살 먹은 모월 모일에 중이 하나 오거든 밤나무 천그루를 베주어라" 했단 말이지.

공교롭게 다섯 살 먹던 모월 모일이 막 되니까 머슴들이 앞문 뒷문 단속을 막했으나 아니나 다를까 키는 팔척 장승으로 중이 하나 오더니 "이 집에 시주 좀 하시오. 저는 오대산 주지로 금강산 유점사에서 오는 길이온데, 이 집에 아기가 하나 있다하니 아기를 좀 보여주시오"하니 그때 이원수는 주역을 낭독하고 있었는데 "나도 지금 도를 닦는 중인데 무슨 수작이냐?"하며 호통을 치니

"당신이 무슨 도를 닦느냐?"며 밤나무를 가서 베어, 이것을 세니 구백 구십 아홉 낭그야.

한 남자는 소를 매서 죽였다 이거야. 그러니까 "천명을 거역했다"며 대사가 소리를 내 지르니까 난데없는 남자 하나가 와서

"나도 밤나무"하는 기라.

그래 천 그루를 세웠다.

시간이 다 되니까 냅다 뒹글어서 호랭이가 되어 달아나니 이 원수가 밤나무 천 그루를 심어 아들을 구했기에 이율곡이 밤나무 천 그루를 또 심은 이유가 여기에 있지.

[자료출처 : 江凌市史 上編 1996.10.31 발행]
이율곡과 밤나무
파일

담당부서 정보 & 컨텐츠 만족도 조사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표시

담당부서 정보

  • 담당자문화예술과 최용아
  • 전화번호033-640-5117
  • 최종수정일2016.12.08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표시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