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릉시 날씨

25.6℃ 미세먼지 24㎍/㎥(좋음) 초미세먼지 15㎍/㎥(좋음)

신화/전설

문화/체육 전통문화 신화/전설

신화/전설

작성일 2017.03.09, 조회수 943
문화/체육>전통문화>신화/전설 상세보기 - 제목, 내용, 파일 정보 제공
제목 명주가
내용 세상에 전하기는 書生이 외지에 나가서 공부를 하다가 명주에 이르러 한 양가집 딸을 만났는데 아름다운 자색의 소유자였고 서생을 꽤 알아주어 그 빈번히 시로써 그녀를 유혹하였다.

그녀가 이르기를 "여자는 망녕되게 사람을 따라 가지 않습니다. 당신이 과거에 뽑힌 후 부모님께서 명령이 있으면 일을 잘 될 것입니다"라고 하였다.

서생은 곧 서울로 올라가 과거 공부를 하였다.

그런데 그 여자집에서도 사위를 보려고 하였다.

그 여자는 평소에 못가에 가서 물고기에 모이를 주곤 했는데 물고기는 그녀의 기침소리를 들으면 반드시 와서 모이를 먹었다.

그녀는 물고기에 모이를 주면서 말하기를 "내가 너희들을 오랫동안 길러 주었으니 내 마음을 알 것이다"라고는 깁에 쓴 편지를 던졌더니 큰 물고기 한 마리가 뛰어 올라 그 편지를 물고 유유히 가버렸다.

서생이 서울에서 어느 날 부모의 반찬을 마련하려고 물고기를 사가지고 돌아와 그 물고기를 갈랐더니 깁에 쓴 편지가 나왔다.

놀라고 이상하게 여겨 곧 깁에 쓴 편지와 자기 아버지의 편지를 가지고 곧장 그녀의 집으로 갔더니 사위가 이미 그녀의 집 문앞에 와 있었다.

서생은 편지를 그 집안 사람에게 보여주고 마침내 이 가락을 노래했다.

그녀의 부모가 이 일을 이상하게 여기고 이르기를 "이것은 정성에 감동되어 이루어진 일이지 사람의 힘으로 해낼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고 하여그 사위를 보내고 서생을 사위로 받아들였다.


[자료출처 : 고려사 卷71. 樂2. | 江凌市史 上編 1996.10.31 발행]
명주가
파일

담당부서 정보 & 컨텐츠 만족도 조사 &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표시

담당부서 정보

  • 담당자문화예술과 최용아
  • 전화번호033-640-5117
  • 최종수정일2016.12.08

콘텐츠 만족도 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 허락 표시

OPEN 공공누리 공공저작물 자유이용허락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